top of page

SK에코플랜트, 개방형 기술 공모전 ‘콘테크 미트업 데이’ 시상식 개최


박경일 사장(왼쪽 7번째)과 선정 기업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. [사진 = SK에코플랜트]


SK에코플랜트가 친환경·신재생에너지·스마트건설 분야 혁신기술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.


SK에코플랜트는 지난 21일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개방형 기술 공모전 ‘콘테크 미트업 데이(ConTech Meet-Up Day)’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.


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지난 9월부터 공모를 진행했고 친환경·신재생에너지·스마트건설 분야 총 90개의 기술이 접수됐다. 이 가운데 7개 기업(친환경 3개·신재생에너지 1개·스마트건설 3개)을 수상기업으로 최종 선정했다.


친환경 분야에서 수상기업으로 선정된 3곳 중 한국순환소재는 폐기물에서 황산을 중화시켜 추출한 석고를 활용해 시멘트 부재료 등 업사이클링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.


스마트건설 분야에서는 방음터널 내부 온도 상승을 막고 바람에 대한 저항성을 높인 방음벽 관련 기술을 보유한 에스코알티에스(ESCO RTS) 등 3곳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. 유일한 신재생에너지 분야 수상기업으로는 열 에너지의 온도 차이를 이용해 산업 폐열을 재활용, 전기를 생산하는 기술을 선보인 리빙케어가 선정됐다.


공모전 수상 기업에게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으로부터 정부과제 등이 지원된다. SK에코플랜트와 공동 R&D를 진행하고 프로젝트 적용 가능성 검토를 거쳐 실제 현장에 적용하는 등 혜택도 함께 주어진다.


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“개방형 혁신 프로그램은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의 장”이라며 “SK에코플랜트는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과 동반성장을 추구하며 혁신기술을 발굴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

한편, 혁신 기술 아이디어를 가진 국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을 발굴하고, 연구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콘테크 미트업 데이는 SK에코플랜트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을 비롯해 한국무역협회·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·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공공기관이 공동 개최했다.


댓글


bottom of page